주일설교
예배시간
오시는 길
커뮤니티

교우게시판


조회 수 961 추천 수 0 댓글 7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Extra Form

  크리스챤은 말씀에 근거하여 신앙양심을 지키는 행동으로 삶을 살려고 노력을 하며 살아야 된다고 생각합니다. 물론 사랑을 실천하는 삶을 살아야 겠지요. 그러나 말씀을 보면 하나님께서도 언제나 사랑으로 인내를 하셨던 것은 아닙니다. 이스라엘 백성들이 하나님을 떠나거나 우상을 섬기는 일에 빠져 버렸을 때는 결코 그냥 지나가지 않으셨습니다. 이웃나라를 들어 이스라엘을 치시거나 불뱀 등을 보내서 직접 징계도 하셨지요. 말씀에도 성령훼방죄는 용서를 받지 못한다고 되어 있습니다.


  우리 신앙인들이 행동할 때 세상적인 법을 지키는 것은 최소한의 기준이 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법률지식을 정말 모르셔서 그러는가 해서 저의 행동에 대하여 자꾸 질문들을 하시니까 답변을 드립니다. 황선경 집사님과 제가 나눈 대화는 둘만이 나눈 대화이기 때문에 비밀을 지켜야 된다는 뜻입니다. 혹시 제가 거짓말을 한 경우에는 사실 확인을 확인한 후 밝히는 일에 대하여는 별개의 문제입니다. 세사람 이상이 있는 공간에서 나눈 대화는 공개된 대화로 봅니다. 그래서 여러사람에게 밝혀도 됩니다. 제가 '모장로님과 나눈 대화 내용' 은 봉코차안에 장로님2분, 저를 포함하여 안수집사 2분이 있었기 때문에 이미 공개된 대화로 봅니다. 그러나, 공개된 대화 내용이라 하더라도 실명을 거명하면서 많은 사람들이 있는 공간에서 밝히는 경우에는 명예훼손이 될 수 있습니다. 실제로 판례사례도 있습니다. 그래서 제가 실명을 밝히지 못할 뿐입니다. 저에게 자꾸 실명을 밝히라고 하시는 분들이 계신데 법을 어기라고 하는 이야기와 같습니다. 저는 앞으로도 최소한의 행동 기준이 되는 사회법을 지키려고 노력할 것입니다. 실명을 밝히지 못하는 것에 대하여 이해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황선경 집사님은 저에게 사과문을 쓰시면서 또 다시 다음과 같은 글을 쓰셨습니다. " 온 마음 받쳐 목사님을 지키겠다는 그날 집사님의 마지막 말씀이 지금도 기억납니다." 라고 하셨는데 당시 제가 발언한 원문을 다시 한번 밝힙니다. 비교해 보시고 집사님의 기억이 틀렸다는 사실을 깨우치시기 바랍니다. 집사님이 쓰신 두 번의 글을 읽으면서 저의 인격을 훼손하려는 의도가 느껴지는 것은 저만의 마음일까요? 아무리 기억난다, 저의 실명을 거명하지 않았다 하더라도 문맥을 보아 저를 지칭하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는 내용이라면 좋지 못한 행동이라는 것을 밝혀 둡니다. 더욱이 안수집사가 해서는 안될 행동 아닌가요?


  제가 제직회에서 발언했던 원문은 다음과 같습니다.


" 저는 최근 교회 내 일련의 사태는 안병삼 담임목사님을 내 보내려는 시도로 일어난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지난 3년간 담임목사님의 목양이 해임을 시킬만한 중대한 잘못이 있다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교회의 평화를 위하여 간곡히 부탁드립니다. 혹시라도 상황을 오판하여 노회에서 담임목사님의 설교권을 박탈하거나 해임하시는 일은 절대로 없기를 바랍니다. 이러한 일이 발생된다면 성도들로부터 역풍이 불 것이며, 우리교회는 어려움에 처할 것입니다. 저 또한 우리교회의 평화를 지키기 위하여 죽음을 각오한 금식기도로 저의 신앙을 지켜나갈 것임을 밝혀 둡니다."


  여러분들의 지도자들은 교회를 회복한다는 명분을 내세웠고, 담임목사님을 내보낼 생각은 추호도 없다고 했습니다. 현재는 어떻게 되었나요? 기뻐하기에는 너무 이릅니다. 여러분들의 귀에는 역풍이 불어 오고 있는 바람소리가 들리지 않는가요? 저에게는 너무나 강한 바람 소리로 들리고 있습니다. 저는 하나님의 공의는 아직도 살아 있다고 믿습니다. 교회 내 깊이 기도하는 분들의 외치는 소리를 들으시기 바랍니다. 이제부터 시작일 뿐입니다. 진실은 밝혀지게 될 것입니다. 부디 평강교회 사랑하는 성도님들은 어려운 환난의 시대에 하나님의 거룩하신 인도를 받아 진노의 채찍을 피해가시기를 간절하게 기도합니다. 샬롬.

  • ?
    박인철 2016.08.12 18:46
    제 질문은요 단 한가지 입니다. 맞다 아니다만 밝히시면 됩니다.
    4분 장로님 중 한분이 봉고차 안에서 그 이야기를 김철희 집사님에게 했냐 안했냐 입니다.
    4분중 한분이다 아니다 입니다.
    실명 안 밝히셔도 됩니다.
    4분중 한분이다 아니다 그것만 밝혀달라는 말입니다.
    이 답변을 요구하는 것입니다.
    이것도 명예훼손에 걸리나요? 사회법에 걸리나요?
  • ?
    김대광 2016.08.12 18:46
    최근 교회내 일련의 사태 때문에 안병삼목사님이 사임하신건가요? 1월24일 이후에 안병삼목사님이 행하시고 그 주변인물들이 하신 일들 때문에 사임하신것 아닌가요? 1월24일 이후 의 여러가지 일들 중 제직회와 설명회 때 발언하신 김철희 집사님의 발언도 그 문제중 하나이었습니다. 이점 간과하지 말으시길 부탁드립니다. 박인철 집사님이 말씀하신 4분장로님으로 오해하게 만들어서 성도들을 혼란에 빠뜨린것이요 그리고 그 장로님이 안병삼목사님의 목양을 돕고 싶어서 그런다는 말은 목사님을 몰아내기 위한 발언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안병삼 목사님을 내 보내려는 시도라고 공개석상에서 발언하여 성도들과 집사들을 혼란에 빠뜨린 부분입니다. 당장 그 말을 통해서 성도들의 마음을 얻었지만 하나님의 마음을 얻지는 못한 것입니다. 진실이 아니었기 때문에 .
  • ?
    박인철 2016.08.12 18:46
    전체적인 문맥을 파악하지 못하고 일부분만 가지고 확대 해석 하면 안됩니다.

    저는 신앙이 깊지 못한 사람이라 많은 말은 안하겠습니다.
    저는 그냥 일반 교회 성도 입니다.
    진실이 보이는데도 계속 거짓으로 말하고 다른 분들 마저도 헷깔리게 하는 행동들이 싫습니다.

    다시 한번 부탁드립니다.
    봉고차 장로님이 말씀하신 분이 4분 장로님이 맞다 아니다만 밝혀 주시기 바랍니다.
  • ?
    고수경 2016.08.12 18:46
    저도 박인철 집사님의 질문에 대한 답이 궁금합니다.제직회때 말씀하신 뉘앙스는 4분 장로님중 한분이 질문하신 것처럼 들리던데..들리는 이야기는 다르네요.
  • ?
    황선경 2016.08.12 18:46
    아 다르고 어 다른데 저의 잘못으로 김집사님께 누를끼친 제표현에 잘못을 인정합니다.그래서 한사람 건너뛰면 말의 의미가 부풀어지지다는것을 저로인해 알게되였습니다.하지않은 표현으로 집사님의 자존심을 상하게 한부분에 용서를 구합니다.
  • ?
    박인철 2016.08.12 18:46
    세상의 법이 최소한의 기준이라면
    교회에서는 진실 이야기 하는것이 최소한의 기준이라 생각합니다
    실명을 밝히라는것이 아니라 4분장로님이 맞는지 아닌지를 묻고 있습니다. 이것에 대답은 사회법에 어긋나지 않습니다.
    사회법의 최소한 기준을 지키시려면 제직회와 설명회때 두분간의 대화에서 장로님의 말 한마디가 큰일 인듯 이야기 하시는것이 아니라 생각됩니다.
    말씀 하신 장로님의 의도는 분명히 목양을 돕기 위해서 였다고 말씀 하셨습니다. 끝까지 들어보시고 문맥 파악후 발표하시는것이 최소한 사회법 기준이라 생각합니다. 그리고 그 발언은 4분장로님으로 충분히 오해 할수있도록 발표 하셨습니다.
    제가 배운 주일학교에서는 거짓말 안하고 진실을 이야기 하는것이 교회의 기준이라 배웠습니다.
    사회법 위반 아니니 4분장로님 아니라고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김철희 집사님 발언으로 고통받고 계신 장로님들 생각도 해주시기 바랍니다
  • ?
    이정림 2016.08.12 18:46
    김철희집사님~
    이제는 잠잠히 교회의 회복과 하나됨을 위해
    모두가 노력해야 할 때입니다~
    하나님의 뜻을 바로 알아 순종하는 모두가 되길
    간절히 기도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이름 날짜
공지 회집 재개 일정 안내 관리자 2020.05.12
공지 온라인 헌금 계좌 안내 관리자 2020.02.26
200 사랑부 김철희 집사님께 (3) 황선경 2016.08.11
199 사랑부 김철희 집사님께 (2) 황선경 2016.08.11
198 사랑부 김철희집사님께(1) 황선경 2016.08.10
» 여러집사님들에게 답변을 드립니다. 7 김철희 2016.08.10
196 사랑부 김철희 집사님께대한 사과문 4 황선경 2016.08.09
195 저와 관련된 글에 대한 답변입니다 2 김철희 2016.08.08
194 제19회 목요기도회 안내-<평강교회를 바르게 세우기 위한 성도들의 모임> 최성수 2016.08.06
193 중등부 수련회를 다녀와서~~~ 7 이은주 2016.08.04
192 평강교회 성도님들께 말씀드립니다. 3 최성수 2016.08.01
191 홈페이지 게시판 정리 1 김창완 2016.07.26
190 떠나신분은 그만 험집 내십시요 10 안금숙 2016.07.26
189 은혜로운 말씀?? 2 황상준 2016.07.26
188 충성하던 양떼 다버리고 훌쩍 떠나시는 목사님 5 임헌인 2016.07.25
187 평강교회 홈페이지 Open 5 김창완 2016.07.25
186 제6회 정기기도회 안내-<평강교회를 바르게 세우기 위한 성도들의 모임> 5 최성수 2016.05.11
185 장로들이 담임목사를 3개월 정직 시켰다고? 6 유창수 2016.05.10
184 노회 청원서 3 함태섭 2016.05.09
183 기도회와 전도팀을 교회에서 막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8 김대광 2016.05.09
182 오늘 설교 말씀너무 좋았습니다. 4 김대광 2016.05.08
181 개인 골방기도 10가지 기도제목- 3 최성수 2016.04.2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 16 Next
/ 16